센터뉴스

[베이비뉴스] 아기용품 보러 왔다가 육아휴직 상담까지

2018.09.04 09:40

직장맘지원센터

조회 수47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www.workingmom.or.kr)가 ‘2018 베이비엑스포’에서 출산휴가·육아휴직 관련 노동법률 현장상담 부스를 운영한다.

기간은 6일(목)부터 9일(일)까지 4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장소는 3호선 학여울역 인근 서울 대치동 세텍(SETEC) 전시장에서 열리는 ‘2018 베이비엑스포’ 현장이다.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 상근 노무사와 서울시 경력단절예방지원단 노무사가 엑스포 현장에 상주하며, 박람회를 방문한 임신기 및 육아기의 직장맘들에게 임신, 출산, 육아와 관련한 상담을 무료로 제공한다.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는 2013년부터 매년 베이비엑스포 현장에서 상담 부스를 운영해왔다. 지난해 8월 진행된 현장상담에는 모두 198명의 직장맘들이 출산휴가, 육아휴직 관련 모성보호 및 실업급여, 연차휴가 등 노동권 관련 상담을 받았다.

세부적으로는 출산 전후 휴가 급여 및 신청방법 등 출산휴가 관련 상담이 65건, 육아휴직급여 및 신청방법 등 육아휴직 관련 상담이 57건으로,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관련 문의가 전체 상담의 61.6%(122건)를 차지했다.

그밖에도 아빠 육아휴직 제도, 육아로 인한 이직 시 실업급여 수급, 비정규직일 경우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육아휴직 후 연차일수 등 다양한 문의에 대한 상담이 진행된 바 있다.
[기사원문] 바로가기